JINI in WIEN - Korean girl in Vienna

OZEANIA “Dance through the day” 야외 DJ파티

2013년 5월 1일, 아주 흥미로운 야외 DJ 파티가 대뉴브에서 열렸다. (Nussdorf, Vienna) 이 행사는 2011년부터 시작해서 올해로 세 돌을 맞은 행사인데, 비엔나 각계의 예술가들이 모여서 개최하는 행사이다. 작년까지만해도 불법으로 진행되었던 이 행사는 올해부터는 시의 정식 지원을 받아서 열리게 되었다. 예술과 사람을 사랑하고 환경을 위하고, 테마는 엄청 거창해 보이는데, 솔직히 무엇을 말하고 싶은건지 정확하게는 모르겠다. 그냥 히피스러운 느낌.

ozeania4 ozeania5 ozeania6이 날 다른 계획이 있어서 저녁 무렵이 되서야 대뉴브로 향했다. 하루 종일 춤추고 마신 젊은이들의 열기가 대뉴브를 이미 달구어 놓았더라. 대체 이 많은 젊은이들이 어디서 왔나 싶을 정도로 사람이 많았고, 대부분 제정신은 아닌 듯 했다. 취한 사람들 사이에서 나만 멀쩡하면 뭔가 손해보는 것 같은 그런 느낌 있지 않나. 내 기분이 딱 그랬다. 하루 종일 대뉴브에 있었던 친구들은 하루종일 춤추고 놀았는데도 지친 기색 하나 없어 보였다.

물론 이런 분위기를 싫어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다. 땀에 쩔은 사람들과 살 부비기 싫고, 사람 많은데 질색하고, 만사 귀찮은 사람들, 물론 있다. 그래도 시에서 허가하고 예술가들이 주도한, 다른 곳이 아닌 바로 비엔나에서 일어나는 행사 아닌가. 수많은 젊은이들이 이 행사를 알고 찾아와서 즐기는 것만으로도 이 행사는 그 의미를 찾은거나 마찬가지다. 또한 본인들만의 확연한 의식을 가지고 이런 행사를 주도하고자 하는 마음을 먹은 예술가들이 많이 있다는 것 자체도 매우 부러운 일이다. 비록 많은 이들처럼 하루 종일 춤추고 즐기는 것은 못했지만 그래도 구경한 것만으로도 뭔가 에너지가 샘솟는 그런 행사가 아니었다 한다.

0 replies

Leave a Reply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