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NI in WIEN - Korean girl in Vienna

Stadtpark (슈타트파크)에서 산책하기

지난 학기 동안 내가 독일어 수업을 들었던 곳은 Schwarzenbergplatz 근처에 있는 한 고등학교이다. 비엔나의 “Ersten Berzirk” (제 1구역), 제일 비싼 노른자 땅 위에 위치한 학교. 집에서도 그렇게 멀지 않고 온갖 중요한 관광지들과도 가까워서 지겹지 않게 학교를 다닐 수 있었다. 그 중에서도 강의실에서 도보로 5분 거리에 위치한 STADTPARK는 그리 큰 규모는 아니지만 도심 속에서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효자공원이라고나 할까. 날씨가 추우면 추운대로 더우면 더운대로 저만의 운치가 있는 아름다운 장소이다.  (U4, Stadtpark)

stadtpark2stadtpark3내가 조깅을 한다는 Auer-Welsbach 공원이 좀 더 나무가 많고 푸른 느낌에 피크닉을 즐기기에 적당한 공원이라면, Stadtpark는 시내 관광에 지쳤을 때, 혹은 사무실에서 잠깐 산책 나와서 커피 한 잔 하고 싶은 분위기의 공원이랄까. 주변에는 온갖 비싼 호텔들(인터콘티넨탈, 메리어트, 그랜드 하야트 등)이 응집되어 있고, 뷰 자체도 도심에서 고립 된 느낌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어우러진 느낌이다. 물론 공원을 산책하는 사람들의 모습도 수영복을 입고 누워 있는 모습이 아니고 대부분 잠깐 얘기하러 들른 것 같은 좀 더 점잖은 모습이다. 어르신들도 많고.

stadtpark4stadtpark5특히 슈타트 파크에는 몇 가지 눈여겨 볼 구경거리들도 있는데, 우선 새초롬한 모습의 꽃시계가 그것이다. 공원에 들어서자마자 시선을 확 사로 잡는 자태가 매력적이다. 두번 째로는 비엔나에서 가장 많이 사진이 찍히는 동상 중 하나라는 Johann Strauss (요한 스트라우스) 기념비이다. 비엔나 하면 또 음악의 도시 아니겠나. 전 세계의 학생들이 음악을 공부하기 위해 유학 오는 곳. 독일어 수업을 들을 때도 가끔 그 학교 학생들이 성악을 하거나 피아노를 치는 것을 자주 듣게 된다. 고등학교에서 이미 그런 재능들을 키울 수 있다니 역시 음악 교육이 발달한 곳이지 싶다. 꽃밭에서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요한 스트라우스 동상의 모습이 정말 한 폭의 그림 같다.

stadtpark8stadtpark6stadtpark7물론 이 곳은 우리가 흔히 상상할 수 있는 녹음이 우거진, 산책을 즐기기에 적합한, 조용하고 풀냄새나는 공원의 풍경도 갖추고 있다. 비엔나라는 도시 자체가 서울에 비해서 전반적으로 공기가 깨끗한 것도 있지만, 특히나 공원이나 궁전 같은 곳에 들어가면 곧바로 공기가 달라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공기 냄새가 녹색이다. 어릴 때 촌에서 자라서 그런지 몰라도 풀냄새, 흙냄새 뭐 그런 것들이 참 좋다. 뭔가 정겹고. 물론 대도시에서 굳이 그런 걸 찾아 해멘다는게 어떻게 보면 아이러니컬하기도 하지만, 굳이 하면 안될 이유도 또 없잖아. 어차피 비엔나는 서울에 비하자면 촌이나 마찬가진데. 나무도 많고 풀도 많고 길도 별로 안 크고 건물도 오래되고. 그 이국적인 느낌이 내 눈에 아름다워 보일 뿐이지. 예쁜 촌동네의 시내 느낌이라고 하면 맞겠다.

stadtpark9stadtpark11stadtpark12stadtpark10하지만 여기도 도시는 도시인가, 내가 싫어하는 비둘기들이 어딜 가나 있다. 요 아이들이 퍼덕거릴 때마다 심장이 벌렁벌렁 하는 것 같다. 박테리아들이 다 나한테 떨어지는 것만 같고. 그래도 비둘기 천국까지는 아니고, 오리들도 있어서 뭔가 더 깨끗한 느낌이다. 새끼오리들이 엄마 오리랑 같이 꽥꽥 거리면서 다니는데 그렇게 귀여울 수가 없다. 요즘 새끼라는 새끼들은 다 귀여운 거 보니 나도 나이가 드나보다. 앉아서 오리들 노는 모습을 보고 있자니 뭔가 기분이 노곤노곤 해지는 것 같았다. 높은 하늘에, 푸른 나무와 잔디, 그리고 물 위를 떠다니는 오리들. 가끔 백조 같이 생긴 희고 큰 새들도 보였다. 이 녀석들 물장구 치는 거 찍을라고 팔뚝보다 긴 렌즈를 들고 찍사놀이 나온 사람들도 많았다. 이렇게 자연과 도시, 동물과 사람이 조화를 이루고 있는 이 곳이야 말로 정말 공원 중의 공원 아닐까. 한국에는 이런 공원들이 너무 없는 느낌이다. 땅덩이 좁은 것도 있지만 공원 문화 자체가 별로 없는 듯. 도심 속에 이런 거 많이 만들면 공기도 좋아지고 쉴 곳도 생기고 참 좋을 텐데. 없는 땅을 만들어 낼 수도 없고 씁쓸하다. 아무튼 비엔나 관광을 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여기 꼭 한번 들르면 좋을 것 같다. 바쁜 일정 속에서 여유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0 replies

Leave a Reply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