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NI in WIEN - Korean girl in Vienna

낙원 슈퍼마켓, 이곳이 바로 지상 낙원

처음 비엔나에 도착해서 한 일주일 간은 한국 음식 생각이 전혀 안 났다. 원래 입맛도 토종이 아닌데다가 딱히 먹고 싶은 음식도 없었다. 하지만 한 일주일이 지나고 나니, 슬슬 매운 음식이 먹고 싶어졌다. 워낙 매콤한 음식을 좋아하는 터라, 볼로네즈 소스만 봐도 얼큰한 김치찌개 생각이 났다. 그래, 송충이는 솔잎을 먹어야 살지. 한국 사람은 한국 음식 없이는 못사는 거였다. 자신만만하게 내 입은 웨스턴 스타일이라고 말하고 다녔지만 결국은 나도 술먹고 난 다음 날 뜨끈한 해장국이 먹고 싶은 한국사람이었던 것이다. 그걸 깨닫는 순간 가슴이 철렁했다. 난 할 줄 아는 게 아무것도 없는 거다. 무슨 자신감으로 라면 하나 안들고 왔나 초조해지려던 찰나에 지난 번 여행 중에 들렀던 한인 슈퍼가 떠올랐다. 그래 죽으라는 법은 없는게지.

koreansuper 1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이 곳은 바로 낙원 슈퍼 (NAKWON Supermarkt). 주소지는 Zieglergasse 12/1 1070 Vienna이다. Zieglergasse는 쇼핑의 중심지라고 할 수 있는 Mariahilferstraße의 샛길 같은 작은 골목으로 낙원 슈퍼는 센터 중의 센터에 위치하고 있다 이 말씀. 찾아가는 길도 그리 어렵지 않았다.

koreansuper 2 koreansuper3 koreansuper4냉동 음식에서부터 김치까지 그야말로 없는 게 없는 한인들의 지상낙원! 일본음식을 비롯한 몇 가지 종류의 다른 아시안 푸드들도 구비하고 있지만 뭐니뭐니 해도 이 곳은 한국 슈퍼. 정말 한국의 동네 슈퍼를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친숙한 느낌이었다. 오뎅이나 맛살 같은 것들은 냉동된 것밖에 없기는 했지만 그래도 있다는 게 어딘가.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살아야지. 매일 한국 식당에서 밥을 사 먹을 수 없는 형편이라면 난 이제부터 요리를 해야만 한다. 비장한 느낌마저 들었다.

koreansuper6 koreansuper7절대 빠뜨릴 수 없는 라면과 김치 그리고 간장, 고추장 같은 기본 양념들을 사고 나오던 길에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새우깡도 한 봉지 샀다. 소주랑 먹어야지, 하고. 새우깡에 소주라니, 한국에라서라면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지만, 괜찮아, 여긴 오스트리아니까. 내 나라 내 것들이 이렇게 소중한 것이구나, 김치 한 봉지에 이렇게 행복해 질 수 있다니, 사람 참 간사하다 싶었다. 한국에서였다면 친구들 만나서 파스타나 쌀국수 같은 다른 나라 음식만 찾아 다녔을텐데, 여기선 잘 먹지도 않던 김치가 이렇게 귀하구나. 이래서 타향살이를 해봐야 집 편한 줄 아는 건가보다.

koreansuper8이 날 이후 일 이주에 한번씩은 꾸준히 찾고 있는 낙원 슈퍼. 나에게만은 비엔나에서 가장 중요한 곳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더 많은 것이 궁금하다면, 낙원 슈퍼의 웹 사이트를 방문해보자. NAKWON Supermarkt in Wien.

0 replies

Leave a Reply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